열받은 손석희, 다 밝힌다

손석희, 8일 저녁 JTBC뉴스룸서 최순실 태블릿PC 입수 과정 공개

이예진 기자 승인 의견 0

[스타에이지] JTBC 뉴스룸의 손석희 앵커가 최순실 태블릿PC 입수 경위와 취재 과정을 모두 밝힌다.

JTBC는 8일 저녁 뉴스룸에서 최순실의 국정농단 증거가 되고 있는 태블릿 PC 입수 경위와 취재 및 보도 과정을 구체적으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또 뉴스룸 후에는 JTBC 페이스북 소셜라이브를 통해서 보다 구체적인 내용을 취재팀이 단체로 출연해 전할 계획이다.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개입 국정조사 청문회장에선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JTBC의 최순실 태블릿PC 입수 경위'를 밝히라며 손석희 JTBC 사장의 증인 채택을 요구하기도 했다.

JTBC는 “보도 첫 날부터 방송을 통해 태블릿PC 입수 경위를 필요한 범위에서 밝힌 바 있는데도 대통령 탄핵안 표결이라는 중대한 현실 앞에서 일부 정치인들이 태블릿 PC를 또다시 문제삼는 것은 최순실 국정개입사건의 본질을 호도하기위한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드는 상황”이라며 “그들의 주장은 일부 극우 사이트와 SNS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각종 거짓 의혹들을 근거로 한 것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최순실 게이트가 열리는데 기폭제가 된 최순실 태블릿PC는 그 안에 대통령 연설문 초안 등 청와대 내부 문서 파일과 최씨의 셀카 사진 등이 있어 최씨의 국정농단 행위의 핵심 증거로 꼽힌다.

한편 이날 최순실 측 변호사인 이경재 변호사는 "JTBC가 보도한 태블릿PC는 최서원의 것이 아니며 다른 관련 증인이 이에 대해 증언한 것은 다행으로 여기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증인 고영태씨가 "최순실이 컴퓨터를 하는 건 봤는데 태블릿PC를 쓰는 것은 못 봤고, 제 생각에 최씨는 태블릿PC를 사용하지 못하는 사람이고 정유라는 젊으니까 쓸 줄 알 것"이라고 진술한 게 진실하다는 것이다.

이 변호사는 또 JTBC가 이 태블릿PC를 입수하게 된 경위가 석연치 않다며 검찰 수사로 (태블릿PC 입수 경위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손석희 JTBC 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