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일 특선영화] '연평해전',월드컵 환호속 서해바다에서 스러져간 병사들

김현주 기자 승인 의견 0
영화 '연평해전'.

영화 '연평해전'은 ‘제2연평해전’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제2연평해전은  2002년 6월 29일 오전 10시쯤 서해 연평도 NLL(북방한계선) 인근에서 북한 경비정 684호가 대한민국 고속정 참수리 357호를 기습공격하면서 발발했다.

한일월드컵 3,4위전 한국과 터커의 대결이 있던  날이었다.

제2연평해전은 앞서 1999년 발생한 제1연평해전에 대한 보복으로 북한 당국의 사전 계획에 의해 저질러진 공격으로 추정된다.

기습 함포 공격을 시작으로 남북 경비정 상호 간 치열한 격전이 약 30분간 진행됐다.

이 충돌로 남측과 북측 모두 심대한 인적 물적 피해를 입었다. 대한민국에선 6명이 전사하고 18명이 부상당했다. 참수리 357호는 침몰했다.

북한측에서도 3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 684 경비정이 대파되는 피해를 입었다.

제2연평해전을 계기로 해군은 교전규칙까지 변경했다. 기존 5단계 교전규칙 탓에 즉각적인 대처에 불필요한 시간이 소요됐다는 지적이 일었기 때문이다.

기존 해군 교전규책은 경고방송 → 시위가동 → 차단기동(밀어내기 작전) → 경고사격 → 조준격파사격의 5단계였는데, 이를 경고방송 → 경고사격 → 조준격파사격 등 3단계로 줄여 적극적인 응전이 가능하도록 했다.

영화 '연평해전'은 크라우딩 펀딩을 통해 후원금을 모아 제작비를 조달했다.

3차례에 걸쳐 진행된 '연평해전' 크라우드 펀딩에는 7,000여명이 각계 각층 국민이 참여했다.
제작사측은 크라우딩 펀딩에 참여자들의 이름 모두를 영화의 엔딩 크레딧으로 장식했다.

'연평해전'에서 가장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3D로 제작된 마지막 해상 전투 장면이다. 제2연평해전은 21세기 첫 해상 현대전이기도 하다. 

이를 완벽히 표현하기 위해 최첨단 장비와 기술이 총동원됐다. 금방이라도 집어삼킬 듯이 몰아치는 파도와 그 바다 위를 실제로 오가는 듯한 탄환들, 공격으로 무너지는 함교 등 급박한 전투 속 상황들은 3D로 완벽하게 재현되어 치열했던 그날을 완벽히 묘사했다. 

실제 ‘연평해전’ 사건 당시 벌였던 30분간의 해전을 영화 속에서도 동일한 시간으로 묘사해 리얼리티를 최대한 살렸다.

영화 '연평해전은 개봉 후 누적관객 604만4688명을 동원해 역대 56위를 기록했다.

월드컵의 열기로 뜨거웠던 2002년 6월. 해군 출신 아버지의 자랑스러운 아들이자, 참수리 357호 정장 윤영하 대위. 아내의 든든한 남편이자, 참수리 357호 조타장 한상국 하사. 어머니의 하나뿐인 아들이자 참수리 357호 의무병 박동혁 상병.

참수리 357호 대원들은 실전을 방불케 하는 고된 훈련 속에 서로를 의지하며 가족 같은 존재가 되어간다. 무더운 여름과 함께 월드컵의 함성이 뜨거워지는 가운데, 한국과 터키의 3, 4위전 경기가 열리던 그날 서해 바다 한 가운데에 포성이 울리는데…

영화 연평해전(Northern Limit Line)=감독: 김학순/출연:김무열, 진구, 이현우, 이완/개봉 : 2015년 6월24일/러닝타임: 130분/시청연령: 12세.